뉴스

[자막뉴스] "점점 공포만..." 일본 시골 마을에 화염병까지 등장한 이유 / YTN

페이지 정보

작성자 YTN news 작성일20-10-14 00:00 조회1회 댓글0건

본문



日 정부, 원전 '핵폐기물 처리장' 후보지 물색 중
대표적 혐오시설…日 정부, 220억 원 지원금 약속
日 홋카이도 슷츠초, 후보지 응모에 반발해 화염병

깨진 유리병이 앞마당에 굴러다닙니다.

동네 읍장 집에 화염병을 던진 70대 노인은 바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주민들의 거센 반대 속에 읍장이 핵폐기물 처리장 후보지에 응모하겠다고 나선 것이 발단이었습니다.

[가타오카 하루오 / 홋카이도 슷츠초 읍장 : 제 판단에 따라 핵 폐기물 처리장 선정을 위한 정부 문헌조사에 응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온 핵폐기물을 땅에 묻어 처리하기 위한 후보지를 찾는 중입니다.

누구도 원치 않는 시설이라 정부는 후보지 조사에 응하면 지원금을 최대 220억 원까지 주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렇다 할 산업 없이 고령화와 함께 쇠락해 가는 마을로서는 막대한 지원금이 필요한 실정이지만 반발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마을 주민 : 오늘도 얘기를 듣고 점점 공포만 커집니다.]

[마을 주민 : 마을이 지금 두 쪽 나게 생겼는데 읍장은 핵폐기물 처리장 응모 쪽으로 결정하겠다는 겁니까?]

홋카이도 토마리 원전에서 10km 떨어진 이 마을은 오히려 주민들이 나서 핵폐기물 처리장을 유치하려 하고 있습니다.

인구 8백여 명에 불과한 이곳은 원전 주변 마을에 주는 지원금으로 이미 한 해 수입의 15%를 충당하고 있습니다.

[시바타 마사요시 / 홋카이도 카모에나이무라 주민 : 여기 원전이든 무엇이든 유치하지 않으면 일할 곳이 없어집니다. 처리 가능한 시설을 만들어도 되지 않나 생각합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계기로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늘려갈 방침이지만 최소 10년은 원전을 계속 쓸 수밖에 없습니다.

원전이 있는 한 필연적으로 생기는 핵폐기물.

처리 방법은 생각하지 않은 채 효율만 앞세웠던 에너지 정책의 문제점을 형편이 어려운 시골 마을이 온전히 짊어지게 됐습니다.

취재기자 : 이경아
영상편집 : 사이토
자막뉴스 : 육지혜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34_202010150948128876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749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xn--wk0b219a1vd.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